HOME > 갤러리 > 갤러리
이 름   룽다~   
제 목   쉼자리
 
차갑게 얼어 있는 뜰에 잠시 다녀가는 겨울 안개비. 그나마 없으면 겨울 한낮이 더 마음 둘 데 없을 듯..